Wpick

지상에서 한국의 최신 개발 상황을 파악하세요

PH, 한국 전염병에 대한 관광 참여 촉진 – Manila Bulletin

필리핀과 한국은 회원 소생에 대한 마닐라의 “진지한 관심”을 표명함으로써 아시아 태평양 관광 진흥 기구(TPO)에 대한 관광 참여를 강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주한 필리핀 대사 Ma. Maria Corazon Jorda-Apo(사진 제공: 주한 필리핀 대사관) 관광청 사무총장 겸 TPO 사무국 코디네이터, Theresa Dzone-de Vega(가운데) 대사 우경하

주한 필리핀 대사 Ma. 테레사 디종 드 베가는 우경하 TPO 사무총장과 만나 TPO 사무국을 통해 양국 간 관광 교류 강화에 대해 논의했다. 1월 16일 회의가 열렸다.

TPO의 새 사무총장인 De Vega에 따르면 Wu는 현재 조직을 개선하고 회원들에게 다가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의에서 필리핀 외교관은 마닐라시의 회원 자격을 회복하는 데 관심을 표명했습니다.

드 베가는 성명에서 “필리핀은 마닐라가 창립 멤버 중 하나이며 14명으로 구성된 이사회의 일원이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De Vega는 TPO가 이 지역의 도시 간의 관광 참여를 촉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며 전염병이 발생하는 동안에도 여행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유지하면 상황이 더욱 일관되고 더 강력한 관광을 만들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1월 18일 드베가는 손혁상 한국국제협력단(KOICA) 회장을 만나 양국 간 개발협력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그는 필리핀 ‘KOICA 준수’의 중요성과 KOICA와의 파트너십이 특히 농업, 농촌 지역사회 개발, 지역 거버넌스 및 기후 복원력 강화 프로그램을 통해 필리핀의 인적 자원 개발 의제에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는지 강조했습니다.

그는 또한 KOICA가 전자 거버넌스, 농업 및 기후 관리 분야의 필리핀 KOICA 학자들에게 자금을 지원하는 등 필리핀의 디지털 거버넌스를 촉진하는 데 통합되어 있다고 밝혔습니다.

KOICA, De Vega는 전염병으로 인한 물류 문제 초기에 밝혀진 식량 안보 증진이라는 필리핀의 목표를 보완하면서 지능형 농업과 쌀 생산을 기반으로 하는 보다 혁신적인 경로를 개발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Zon 회장은 필리핀이 규모와 인력 면에서 KOICA의 역내 가장 중요하고 전략적인 파트너라고 말했다.

READ  Govt-19 무리 면역 및 여행 거품 프로젝트에 대한 한국


매일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등록하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Gu Korain

"불치의 인터넷 중독. 수상 경력에 빛나는 맥주 전문가. 여행 전문가. 전형적인 분석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