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ick

지상에서 한국의 최신 개발 상황을 파악하세요

NASA가 이상한 버그를 수정한 후 허블 우주 망원경이 다시 작동합니다.

한 달 간의 미친 듯이 수정 작업을 한 후 NASA는 많은 천문학자들이 역사상 가장 생산적인 과학 장비라고 부르는 컴퓨터 문제를 해결한 오래된 허블 우주 망원경이 복구 중이라고 금요일에 밝혔습니다.

버스 크기의 천문대가 지구 궤도를 도는 동안 우주국 엔지니어들은 원격 제어로 허블을 구형 전자 장치에서 대기 전자 장치로 전환했습니다. 마지막 단계에서 그들은 가시광선, 적외선 및 자외선 파장을 가로질러 우주의 가장자리와 시간의 새벽까지 이동하는 6개의 카메라와 센서를 다시 제어하는 ​​랩톱을 작동했습니다.

허블 과학 운영을 담당하는 볼티모어에 기반을 둔 우주 망원경 과학 연구소 소장인 케네스 심바크(Kenneth Simbach)는 “천문대가 다시 가동되어 매우 기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모든 징후는 그것이 잘되고 있으며 우리는 이번 주말에 다시 과학을 할 것이라는 것입니다.”

이상에서 마음을 확장시키는 백만 개의 이미지 태양열 망원경은 지난 31년 동안 절단된 우주에서 천문학자와 아마추어 별 관측가에게 어린 별, 죽어가는 초신성, 충돌하는 은하, 높이 솟은 항성 먼지, 암흑 물질 및 블랙홀의 환각 태피스트리를 제공했습니다. 소용돌이 성운에.

허블 데이터는 우주의 가속 팽창, 은하의 진화 및 우리 태양계 밖의 행성에 대한 연구, NASA 관계자는 말했다.

NASA 천체 물리학 부문 책임자인 Paul Hertz는 “허블 우주 망원경이 역사상 가장 과학적으로 생산적인 기기라는 매우 믿을 만한 사례가 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허블이 발표하고 동료 심사를 거친 연구 논문의 결과물은 모든 과학 분야에서 경쟁자를 능가할 것입니다.”

그러나 6월 13일 허블이 흔들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1990년 4월 25일 우리 행성 표면에서 340마일 떨어진 궤도에 도달한 순간부터 망원경은 임무를 끝낼 위기에 처한 기술적 문제로 인해 망원경을 괴롭혔습니다.

1990년 발사 이후 5번의 우주 왕복선 임무가 망원경의 시스템을 수리, 업그레이드 및 교체했습니다.


그림:

/통신사

47억 달러 규모의 관측소가 처음에는 당혹스러운 실패로 여겨질 정도로 이미지가 너무 흐릿하게 된 결함 광학으로 발사 이후 5개의 우주 왕복선 임무가 망원경의 시스템을 수리, 업그레이드 및 교체했습니다. 5개의 주요 도구가 모두 수리되었으며 제조 결함을 해결하기 위해 5천만 달러의 교정 렌즈 세트가 설치되었습니다.

2009년 우주왕복선 우주비행사 허블에 의해 마지막으로 수리되었습니다. 원래 예상보다 2배 오래 지속됨우주국 관계자는 말했다.

후자의 문제는 1980년대에 온보드 노트북의 전압 과부하로 인해 회로 차단기가 트립되어 망원경이 꺼지면서 시작되었습니다. 이것은 NASA 프로젝트 엔지니어들이 마지막 셔틀 오버홀 이후 11년 동안 직면한 가장 심각한 기술적 실패였습니다.

메릴랜드주 그린벨트에 있는 NASA 고다드 우주 비행 센터의 허블 우주 망원경 프로젝트 부 프로젝트 매니저인 제임스 질레틱(James Gilletick)은 “우리는 많은 수정을 했다”고 말했다. 3주간의 고된 분석 끝에 망원경을 나머지 백업 시스템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Jeletic은 “모든 것이 계획대로 작동하고 있습니다. “컴퓨터가 다시 돌아왔습니다. 모든 백업 장치가 잘 작동합니다. 더 이상 손톱을 물어뜯지 않는 것 같아요.”

쓰기 로버트 리 호테즈([email protected])

Copyright © 2021 Dow Jones & Company, Inc. 모든 권리는 저장됩니다. 87990cbe856818d5eddac44c7b1cdb8

READ  중국은 세계 최초의 H10N3 조류 독감 바이러스의 인간 사례를 확인했지만 사람들 사이에 널리 퍼질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습니다.

Beom Soojin

"음악 팬. 매우 겸손한 탐험가. 분석가. 여행 괴짜. 익스트림 TV 전문가. 게이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