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ick

지상에서 한국의 최신 개발 상황을 파악하세요

N. 한국에서 1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정부 시설에 격리되어 Govt-19 증상이 있습니다.

북한은 코빗-19의 확인된 사례가 없다고 계속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재 10만 명 이상의 북한 주민들이 고열, 호흡기 문제 및 기타 COVID-19 증상으로 정부 시설에 격리되어 있습니다.

데일리NK 북한 소식통에 따르면 11월 초 정부 시설에서 격리된 코로나19 확진자는 약 10만4000명이다. 이들은 평양 남부, 황계 2도, 함경북도, 양곤도, 사강도, 남보 등 전국 시설에 수용돼 있다.

중앙비상전염병본부는 매주 통계보고를 받습니다. 본사는 이 수치를 매주 및 분기별로 지도부에 보고합니다.

데일리NK는 지난해 11월 1일 기준 정부 지정 시설에 격리됐던 정부-19 증상이 약 8만1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북한이 국경을 폐쇄한 이후 최소 18만5000명의 민간인이 코로나19 증상으로 정부 시설에 격리되었음을 의미합니다. 북한이 군인과 고위 관리를 위한 별도의 시설을 마련하고 있어 실제 격리자 수는 더 많을 수 있다.

북한은 37.5도 이상의 발열·기침·호흡곤란 등 증상이 나타나면 7일 동안 사람들을 자가격리하고 감시한다. 7일 후에도 증상이 지속되면 환자를 코빗-19 ‘의심환자’로 분류한다.

자가격리 기간 동안 환자의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면 당국은 국가 격리 시설로 강제 이송한다. 보건 당국은 가족에게 “의심스러운 사례” 진단 문서를 제공하며, 이 문서는 환자의 직장에서 제출해야 합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들이 평양 만경데구에서 정부-19 증상에 대해 운전자들을 검사하고 있다. / 사진: 로당진문

지난해 말 북한 주민들은 뇌물을 주면 시설에 보내지는 것을 피할 수 있었다. 그러나 올해 1월 제8차 당대회 이후에는 의심환자가 신분이나 신분에 관계없이 무조건 격리시설에 들어가야 한다는 분위기로 바뀌었다.

문제는 고립된 시설에 있는 환자들이 적절한 치료와 열악한 시설 여건으로 인해 더 심하게 죽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환자들에게 찬열이 충분하지 않아 시설을 제대로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시설 관리자는 사람들에게 얇은 담요를 제공하지만 일부는 이 때문에 그것을 사용합니다.

대부분의 환자들은 가족이 보내준 담요나 의사나 시설관리자에게 따로 구입한 담요를 사용하는데 겨울철에는 이것만으로는 부족할 수 있으므로 담요 위에 비닐을 덮어야 한다.

환자들이 하루에 두 번(아침, 오후) 받는 음식은 매우 적다고 한다.

그들은 정기적으로 옥수수를 섞은 쌀국수와 양배추를 곁들인 소금국을 먹습니다. 그런데 전기가 끊기면 이것조차 못 먹고 쌀국수와 배추를 넣은 찬 국을 먹습니다. 그러나 고립된 시설에서는 환자가 퇴원하는 즉시 식비가 500~1,200원을 받는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시설이 있는 환자는 진료를 받을 수 없습니다. 그러나 가족이 돈을 보내면 시설 관리자가 환자에게 야외 식사를 제공할 수 있으며 실제로 제공합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의 제44차 동남아 지역 코로나19 주간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보건성은 11월 4일 현재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이 4만4830명, 총 8만9386명이라고 밝혔다. . 모은. 그러나 모든 테스트는 “음성”입니다.

그러나 북한은 10월 29일부터 11월 4일까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 중 109명이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또는 급성 호흡기 감염자’에 감염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이나 질문은 [email protected]으로 보내주십시오.

한국어로 읽기

Gu Korain

"불치의 인터넷 중독. 수상 경력에 빛나는 맥주 전문가. 여행 전문가. 전형적인 분석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