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ick

지상에서 한국의 최신 개발 상황을 파악하세요

N. 국내 코로나19 의심환자 시신 화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올해 초 정치국 비상협상회의에 참석했다. (로당신문 – 뉴스1)

한 소식통은 최근 데일리 엔벨로프에 북한이 코빗-19 감염으로 사망한 사람들의 시신을 강제 화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당국은 사랑하는 사람의 시신을 땅에 묻을 경우 사망자의 가족도 위협하고 있습니다.

평양북도 소식통은 11일 데일리NK에 “당국이 유가족들이 정부-19로 사망한 가족들을 매장하는 것을 막고 있다”고 말했다.

“질병을 통제하는 사람들은 Govt-19 감염이 의심되는 사람들의 시신을 화장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유족들이 시신을 묻기 전에 가면 엄중한 처벌을 내리겠다고 위협하고 있다. [themselves]”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초기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의 일환으로 많은 국가에서 코로나19 사망자의 시신을 화장했지만, 반드시 유족의 동의를 얻어야 했다.

한국에서 정부는 COVID-19의 확산 위험을 줄이기 위해 사람들에게 “먼저 불을 지르고 장례를 치르라”고 권고했습니다. 2022년 1월에야 정부는 사람들이 화장 전에 장례를 치르도록 하는 명령을 수정했습니다. 정부는 유족들에게 화장 과정을 설명하고 가족들의 허락을 받은 후 진행했다.

이에 반해 북한은 유족에 대한 해명과 유족의 애도를 표하지 않았다. 대신 시신은 강제 화장되며 죽은 자를 애도할 시간도 없다.

소식통은 “피해자들은 사랑하는 사람이 죽은 가족들이 원하는 일을 하지 못하게 막았다고 비난하며 질병 통제 관리들과 싸우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 구역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죽었고 시신을 다루는 방식은 완전히 똑같습니다.

“몇몇 젊은이들이 죽었습니다. 그는 “영양실조에 걸린 어린이와 노인, 가족들이 죽는 경우가 많다”며 “우리가 무서워할까 봐 정확한 숫자를 알려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일부 북한 주민들은 코로나19 감염의 ‘후유증’으로 고통받고 있다는 증거가 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 격리에서 풀려난 후 심각한 후유증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낮에는 열이 나지 않지만 오후 5시 이후에는 체온이 37도 이상 올라가고 오한과 몸살을 호소한다. 기억상실증에 시달리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코비드-19 질병에 걸린 대다수의 사람들은 완전히 치유되지만 200명 중 약 10%에서 20%만이 중장기 증상 중 하나 이상을 경험합니다. 이러한 증상에는 피로, 호흡 곤란, 우울증, 불안 및 인지 저하가 포함됩니다.

READ  태권도의 마지막 두 번째 승리가 한국의 황금 희망을 지켜줍니다.

흥미롭게도 소식통은 신의주에서 누군가가 그것을 포착했다고 말했다. [COVID-19] 그는 4월 말부터 세 번, 세 번 회복했다.

첫 번째 감염 후 신체에서 항체가 생성되고 일부 사람들이 COVID-19의 재감염에 감염된다는 점은 주목할 만합니다. 정확한 진단을 내릴 수 있는 의료기관이 없는 상황에서 일부 북한 주민들은 몇 가지 지속되는 증상을 보이면 ‘재감염’했다고 생각한다.

즉, 이러한 사람들은 영양실조 또는 Govt-19 변종으로 인해 다시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더 큽니다.

데이비드 블랙 옮김. 로버트 롤러 편집.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이나 질문은 [email protected]으로 보내주십시오.

한국어로 읽기

Gu Korain

"불치의 인터넷 중독. 수상 경력에 빛나는 맥주 전문가. 여행 전문가. 전형적인 분석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