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ick

지상에서 한국의 최신 개발 상황을 파악하세요

71차 크리스마스 강하 작전 시작, 한국이 미국과 동맹국에 합류

미국 주도의 크리스마스 투하 작전의 일환으로 미크로네시아 외딴 섬으로 공수될 C-130 수송기에서 한국 공군 장병들이 일요일 구호물자 상자를 확보했다. [AIR FORCE]

한국은 2년 연속으로 공군 C-130이 태평양 외딴 섬으로 날아가 낙하산으로 장난감, 의류, 의약품, 낚시 도구, 생필품 및 기타 선물을 투하하는 크리스마스 투하 작전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호주, 일본, 뉴질랜드, 미국과 함께 71년 동안 연례 인도주의적 임무를 수행했습니다.

미국 태평양 공군이 이끄는 참가자들은 미크로네시아와 팔라우 전역의 56개 섬에 거주하는 20,000명의 사람들에게 기부 물품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크리스마스 드롭 작전은 국방부의 인도적 지원 임무입니다.

공군은 올해 C-130 수송기와 조종사, 정비사 등 장병 30여명을 파견했다. 임무는 일요일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시작되어 금요일까지 계속될 것입니다.

24일 공군에 따르면 6일간의 작전을 앞두고 공군 수송기와 15특수전단 병력이 11월 29일 괌으로 날아와 훈련을 실시했다.

그들은 미크로네시아 10여개 섬으로 3번의 비행기를 타고 12월 12일 한국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토요일 군 장병들과 지역 주민들이 보급품 상자를 포장해 일요일 수송기에 실었다.

반납 날짜까지 몇 달 동안 미 공군은 기증된 물품을 수집하고 분류합니다.

항공 승무원은 햄 라디오로 태평양 섬 마을을 연결하고 머리 위를 날며 저비용, 저고도 공중 투하 및 재사용 가능한 승무원 낙하산을 사용하여 섬 주민들에게 물품 소포를 배달합니다.

낙하 지점은 대상 섬 주민들이 깃발로 표시합니다.

한국 공군은 미국 주도의 크리스마스 낙하 작전의 일환으로 일요일 태평양 미크로네시아 섬 주민들에게 인도적 구호품 소포를 공수했습니다. [AIR FORCE]

한국 공군은 미국 주도의 크리스마스 낙하 작전의 일환으로 일요일 태평양 미크로네시아 섬 주민들에게 인도적 구호품 소포를 공수했습니다. [AIR FORCE]

크리스마스 강하 작전은 1952년 크리스마스 시즌에 B-29 Superfortresses의 승무원이 태평양의 Kapingamarangi 섬에서 섬 주민들이 표류하는 것을 보았을 때 시작되었습니다. 승무원은 낙하산에 묶인 꾸러미를 아래의 섬 주민들에게 떨어뜨렸습니다.

한국은 작년에 처음으로 이니셔티브에 합류했습니다.

한국 공군은 장거리 작전 능력은 물론 연합 공수 및 투하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다른 공군과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READ  한국의 갈국수 국수의 특별한 점은 무엇입니까?

이 임무는 공군이 인도 태평양 지역의 지역을 재보급하도록 훈련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374공수비행단의 앤드류 로덴(Andrew Roden) 대령은 지난 화요일 성명에서 “크리스마스 투하 71주년을 시작하면서 지역 전역의 동맹국 및 파트너와 협력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국제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하면서 이번 작전은 항공팀을 조율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라며 “인도적 지원과 재난 구호에 성공적으로 대응하는 데 필요한 중요한 역량을 개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라 김 [[email protected]]

Gu Korain

"불치의 인터넷 중독. 수상 경력에 빛나는 맥주 전문가. 여행 전문가. 전형적인 분석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