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이라크 공사 재개

한국, 이라크 공사 재개

바그다드(IraqiNews.com) – 한국과 이라크 정부가 6년 간의 교착상태를 끝내고 공동위 업무를 재개했다.

양국 정부 간 공동위원회가 수요일 서울에서 회의를 열고 인프라, 교통, 항공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공동위원회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Atir Dawud al-Qurairi 이라크 상무부 장관은 위원회가 Bismaya 신도시 프로젝트(BNCP) 문제를 며칠 안에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른 프로젝트와 함께 재개되었습니다.

Al-Qurairi는 프로젝트 재개가 한국 기업에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라크 상무부 장관은 새 정부가 완전히 다른 정치적 접근 방식을 채택하고 비즈니스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투자 기회를 더 개방적으로 만들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라크 의회는 최근 3개년 예산안을 승인했으며 이라크 관리는 이 법안이 신도시 및 항구와 같은 주요 프로젝트를 시행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라크 정부는 공동위원회에서 800개의 신규 투자 프로젝트를 제시하고 한국 기업의 프로젝트 참여를 요청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비스마야 신도시 프로젝트(BNCP)는 바그다드에서 남동쪽으로 10km 떨어진 곳에 18.3km² 면적에 108,000세대의 신도시를 건설할 계획이었습니다.

현재 완공된 주택 3만 채에 1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살고 있어 현재까지 프로젝트 이행률은 40%에 이른다.

1984년부터 서울과 바그다드가 공동대표단을 꾸려왔다. 이라크 상황으로 인해 2017년 중단되기 전까지 8개 세션이 열렸습니다.

Gu Korain

"불치의 인터넷 중독. 수상 경력에 빛나는 맥주 전문가. 여행 전문가. 전형적인 분석가."

Learn More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