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ick

지상에서 한국의 최신 개발 상황을 파악하세요

한국, 건강 모니터링 장치로 나노 기술 문신 개발

한국과학기술원 재료공학과 스티브 박 교수가 7월 26일 대전에서 팔에 전자타투를 선보이고 있다.박민우/로이터

과학팀의 계획이 실현된다면 한국 사람들은 머지 않아 맞춤형 문신 형태로 장치를 체내에 휴대할 수 있게 될 것이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연구원들이 액체금속과 탄소나노튜브로 만든 생체전극 역할을 하는 전자그린잉크를 개발했다.

심전도(ECG) 장치 또는 기타 바이오센서에 연결되어 환자의 심박수 및 포도당 및 젖산과 같은 기타 활력 징후를 모니터로 전송합니다.

연구원들은 궁극적으로 바이오센서를 제거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프로젝트 리더인 스티브 박(Steve Park)은 “미래에는 이 잉크가 통합된 무선 칩을 부착하여 우리 몸 사이에서 외부 장치와 통신하거나 신호를 주고받을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재료공학과 교수.

이러한 모니터는 이론적으로 환자의 집을 포함한 모든 곳에 위치할 수 있습니다.

잉크는 비침습적이며 반도체나 온도계에 사용되는 부드러운 은빛 금속인 갈륨 기반 입자로 만들어졌습니다. 백금으로 장식된 탄소 나노튜브는 내구성을 제공하면서 전기 전도를 돕습니다.

박씨는 “피부에 바르면 문신을 해도 액체 금속으로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아침 업데이트 및 저녁 업데이트 뉴스레터는 Globe 편집자가 작성했으며 오늘의 중요한 헤드라인에 대한 간략한 요약을 제공합니다. 오늘 등록.

READ  NS. 아프가니스탄은 미국이 한국군 통제권을 주어야 함을 보여줍니다, 의원은 말합니다

Gu Korain

"불치의 인터넷 중독. 수상 경력에 빛나는 맥주 전문가. 여행 전문가. 전형적인 분석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