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4, 2024

Wpick

지상에서 한국의 최신 개발 상황을 파악하세요

한국의 수요: 제국주의 없는 벚꽃

한국의 수요: 제국주의 없는 벚꽃

생태학자인 신준환 씨는 지난주 거의 꽃이 필 무렵의 벚나무가 늘어선 길을 걸으며 짙은 붉은색 새싹 주변의 잔털을 관찰했습니다.

고대 수도인 한국 경주의 꽃은 요시노 또는 도쿄 체리로 알려진 일반적인 일본 품종입니다. 씨. 신 씨의 옹호 단체는 왕벚나무라고 불리는 한국이 원산지라고 주장하는 나무들을 교체하기를 원합니다.

전직 국립수목원장인 신모씨(67세)는 “이것들은 우리 조상들의 땅에서 자라는 일본나무들”이라고 말했다.

Mr.의 회원은 수십 명입니다. 신의 새로운 프로젝트. 과학은 한 세기 넘게 민족주의 선전과 유전적 진화의 수렁에 빠져 있었습니다.

시인들이 무상함의 상징으로 찬양한 벚꽃은 일본 문화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벚나무에 관해 글을 쓴 인류학자 에미코 오누키-티어니(Emiko Ohnuki-Tierney)는 벚나무가 중세 시대 엘리트 전사들과 연관되어 있었다고 말합니다.

17세기부터 시작된 에도시대에는 꽃이 일본 정체성의 상징으로 국유화됐다고 그는 말했다. 20세기 일본 군사정부 선전가들은 살해된 군인들을 벚꽃에 비유하며 그들이 “짧지만 아름다운 삶”을 마치고 죽었다고 말했습니다.

요시노는 1910년부터 1945년까지 일제의 한반도 통치 기간 동안 식민민들에게 '문화적 세련미'를 심어주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심어졌다고 ''의 저자 데이비드 페드먼은 말했습니다.종자를 통제하고,2020년 식민지 시대 일본의 임업에 관한 책.

요시노 가문은 식민주의 말기에 정치와 얽혀 있었다. 한국인들은 때때로 항의의 뜻으로 이를 자르기도 합니다. 일각에서는 1900년대 초 일본 관료들이 미국으로 보낸 요시노를 왕벚나무(싹에 털이 없는 특징)로 대체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후자가 더 한국적이기 때문이다.

벚꽃의 정치는 한일 관계와 함께 흘러왔고, 민족주의 주장은 종종 과학적인 뉘앙스를 몰아냈다고 어바인 캘리포니아 대학의 역사학 교수인 페트먼은 말했습니다.

“유전학조차도 복잡해 보이고 우리가 찾고 있는 쉬운 답을 주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신씨의 계획은 100년 전 일본 관리들이 내린 결정에 대한 반응이다.

1900년대 초 일본 과학자들은 한반도 남쪽 제주도에서 발견된 왕벚나무를 요시노의 부모로 묘사했습니다. 요시노가 제주에서 유래했다는 주장은 1960년대 한국인들이 요시노를 전국으로 퍼뜨리는 데 영감을 주었습니다.

과학자들은 그 이론이 거짓임을 폭로했습니다. 그러나 다른 하나인 King Cherries Korean은 계속해서 살아있습니다.

이 이론에는 비판자가 있습니다.

'킹체리'는 지리적으로 제한된 서식지를 가진 종이 아니라 잡종의 집합체를 의미한다고 서울대학교 환경학과 은퇴 교수인 Vip Kuydert가 말했습니다. 그는 한국 과학자들이 “올바른” 또는 원래의 킹 체리 종을 잘못 표현하려는 시도를 특징으로 했습니다.

“이러한 잡종의 혼란 속에서 어느 것이 맞습니까?” 그는 말했다. “당신은 모릅니다. 유전자 서열이나 DNA 샘플링으로는 이를 결정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한국 성균관대학교의 미국 식물 분류학자이자 정부가 체리 연구에 일부 자금을 지원하고 있는 김승철 씨는 요시노를 대체하려는 노력이 가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킹체리의 진화 경로는 불분명하지만, 제주에서 독자적으로 유래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에서 자연적으로 자생하는 킹체리는 약 200그루뿐이다. 신씨는 말했다. 그의 그룹은 약 60년의 수명이 끝나는 2050년까지 전국 요시노를 모두 교체하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제천에서 킹체리를 전파하는 식물학자인 현진오 그룹 사무총장은 “결국 요시노 체리가 사라지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가장 합리적인 영역부터 시작하여 단계적으로 변경해야 합니다.”

2022년에 연구팀은 벚꽃 시즌마다 방문객으로 붐비는 서울 국회 인근의 벚꽃 산책로를 조사했습니다. 지난해 봄에는 진해 남동부 항구 지역에서 벚꽃을 연구했다. 이곳에서는 16세기 임진왜란을 막은 이순신 장군을 기리는 축제가 매년 봄마다 열린다.

연구팀은 두 지역의 나무가 대부분 요시노라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지난주 경주의 벚나무 씨. 신씨가 조사한 풍경에는 ​​소나무, 대나무, 팬지, 자두, 수령 400년 된 느티나무가 있었다. 그러나 피지 않은 체리가 그를 삼켰습니다.

그는 “전 세계 사람들이 한국의 나무와 일본의 나무를 즐길 수 있다면 좋을 것”이라며 그 구분이 널리 알려져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금 상황은 일방적이에요.”

일본의 두 명의 수목 재배가는 요시노를 교체하려는 한국의 노력을 존중한다고 말했습니다.

일본벚꽃협회 사무총장 아사다 노부유키는 “벚꽃만으로는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사람들이 보고 관리하는 방법을 선택하는 방법에 따라 다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