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5, 2024

Wpick

지상에서 한국의 최신 개발 상황을 파악하세요

한국은 미래의 전염병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백신 생산을 늘리고 있습니다.

한국은 미래의 전염병에 대한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백신 생산을 늘리고 있습니다.

정부는 글로벌 불균형 해소를 위해 국내 제품 보호는 물론 연구개발(R&D)과 시설 확충, 연간 200명 이상의 백신 전문가 양성 등을 위해 제약회사에 세제 혜택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울 소재 국제백신연구소(International Institute of Vaccines) 사무총장 제롬 김 박사는 한국의 백신 대응을 개선하려는 계획이 2010년 유행성 독감이 발생한 이후 처음 등장했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한국은 항균 백신을 생산하고 백신을 개발하기 위한 파일럿 공장을 건설하기로 결정했습니다. . 연구센터.

전문가를 양성하고 mRNA를 개발하며, 바이오 제조 산업을 위한 인력을 준비하고, 국가의 자급자족을 강화하기 위한 새로운 R&D 센터는 물론 팬데믹 기간 동안 서둘러 완공되었습니다.

김 박사는 “2010년에는 자급률이 20%였지만 지금은 50%로 2025년까지 80%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전의 팬데믹으로부터 배우고,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가속화되고, 실제로 국민들에게 백신 보호를 제공하는 방법을 알아낸 다음, 한국이 가장 잘하는 것, 즉 교육, 훈련, 제조를 기반으로 하는 엄청난 양의 산업 계획입니다.”

백신이 ‘유일한 답은 아니다’

한국은 국경을 넘어 백신 및 기타 생물학적 제품을 생산하기 위한 바이오 제조 분야의 글로벌 교육 센터를 설립하기로 세계보건기구(WHO)와 협약을 체결하는 등 노력을 강화했습니다.

KDCA의 지영미 박사는 최근 공중보건 웨비나에서 “이러한 역할을 통해 지역적으로나 전 세계적으로 역량을 구축함으로써 한국이 글로벌 보건 비상사태에 대해 더 많은 국제적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새로운 센터는 저소득 및 중간 소득 국가의 수백 명의 바이오 제조 근로자를 교육하여 전 세계의 자급자족을 변화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IVI 교육 프로그램 운영에 참여하고 있는 김 박사는 “팬데믹 기간 동안 많은 국가에서 생산 능력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팬데믹 대비에 있어 백신만이 유일한 답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진단을 해야 하고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 두기 등 아시아가 잘 해왔던 일반적인 일상적인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게 핵심입니다. 우리가 하려는 일은 죽음을 막는 것이고,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사용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단지 하나의 해결책이 아니라 일련의 해결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