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전투기 부품이 북한의 미국 드론 복제품에 포함된 이유

중국의 전투기 부품이 북한의 미국 드론 복제품에 포함된 이유

북한의 전략무인항공기 샛별-4호가 중국 J-7 전투기의 착륙장치를 개조해 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항공 전문가가 밝혔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TV는 2024년 1월 1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무인항공기(UAV)를 시찰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방영해 국제적 관심과 우려를 불러일으켰다.

Aviation Week 한국 특파원 김민석은 UAV에 대한 상세한 관찰을 보도했는데, 그 중 일부는 중국 전투기와 미국 드론을 모두 닮았습니다.

이미지에는 크기와 모양이 RQ-4와 유사하지만 중국 청두항공산업그룹(CAC) J-7 전투기와 착륙장치를 공유하는 새별-4를 면밀히 살펴보는 김정은의 모습이 담겨 있다.

최근 북한의 군사적 발전은 남쪽 이웃인 남한과의 긴장이 계속되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스팀슨 센터 외교부 산하 38노스 연구원들은 김정은이 “전쟁에 나설 전략적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38노스는 1월 11일자 보고서에서 한반도 상황이 한국전쟁 이후보다 더 위험해졌다고 밝혔다. 뉴스위크 이전에보고되었습니다.

이 사진은 중국의 J-7 전투기와 유사한 착륙 장치를 갖춘 북한의 무인 항공기 두 대인 새별-4와 새별-9를 보여줍니다.

러시아 MiG-21의 중국형 변종으로 알려진 J-7은 MiG-21과 성능 특성을 공유하지만 몇 가지 독특한 영역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130대 이상의 J-7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보고된 것은 UAV 개발을 위한 재사용 가능한 부품의 상당한 가용성을 시사합니다.

1 3에서

북한의 신형 드론 2대는 지난해 7월 평양 열병식에서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샛별-4호는 미국 항공기와 마찬가지로 정찰기인 미국 글로벌호크와 동일한 설계를 갖고 있다. 김민석에 따르면 샛별-9은 다른 미국 드론리퍼와 마찬가지로 공격용 드론이라고 한다.

김민석은 중요한 세부 사항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Saebyeol-4의 전면 및 메인 랜딩 기어는 J-7과 동일한 모양이지만 두 개의 메인 랜딩 기어 휠의 방향이 반대입니다. 이러한 독특한 적응은 북한의 UAV 능력에 대한 더 깊은 가정을 나타낼 수 있습니다.

Saebyeol-4와 RQ-4의 최대 이륙 중량(RQ-4의 경우 14.6톤, J-7의 경우 9.1톤)을 비교하면 Saebyeol-4의 내부 연료 용량과 임무 탑재량이 잠재적으로 감소할 수 있음을 나타냅니다. 이러한 감소는 UAV의 작동 범위와 성능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그리고 NASA의 X-Plane 시리즈에서 볼 수 있듯이 기존 항공기의 랜딩 기어를 새로운 모델에 적용하는 관행은 일반적으로 초기 단계의 프로토타입 또는 기술 시연 비행을 의미한다고 김민석은 덧붙였습니다. 이는 새별-4호가 대량 생산될 계획이 없으며 북한이 여전히 무인기 프로그램의 시험 단계에 있을 수 있음을 나타낼 수 있습니다.

Saebyeol-4에 J-7 착륙 장치를 재사용할 가능성은 북한의 국내 항공기 생산 능력에 대한 의문을 제기합니다. 랜딩 기어가 실제로 퇴역한 J-7 전투기에서 “잠식”됐다면, 이는 해당 부품을 처음부터 생산하는 국가의 능력에 한계가 있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습니다.

두 드론의 비교
2024년 1월 17일 김민석이 제작한 북한 샛별-4형 착륙장치와 중국 J-7 전투기의 착륙장치 비교. 북한의 신형 드론은 중국 J-7 전투기의 착륙장치를 개조한 것으로 보인다.
항공주간/김민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