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한국은 대중의 인내심이 바닥나면서 좋은 인상을 남기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한국은 대중의 인내심이 바닥나면서 좋은 인상을 남기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한국이 금요일 아시안컵 본선 진출이 불가능해 보이자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감독은 “이제 진짜 경쟁이 시작된다”고 말했다.

한국이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그는 12월 중순 칠면조의 낙관적인 태도로 “이제 진짜 크리스마스가 시작된다”고 말했다.

그 위기는 자신감과 리더십 중 하나이며, 클린스만의 성과는 철저한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그는 2018년 월드컵 예선 캠페인을 비참하게 시작한 후 2016년 11월에 떠난 미국과의 첫 번째 국제 공연인 지난 2월에야 일자리를 얻었으며 결과와 성과는 첫날부터 대체로 일관성이 없었습니다.

그는 구식 4-4-2 포메이션을 사용하고 팀의 두 스타 플레이어인 토트넘의 손흥민과 파리 생제르맹의 이강인에게 너무 많이 의존한다는 이유로 비평가들의 비난을 받았습니다. 일관된 압박/전술 계획.

사실, 이번에는 그가 이보다 더 잘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그는 말레이시아와의 비참한 3-3 무승부 끝에 한심한 미소를 지었고, 그에 대한 비난도 받았습니다.

한국은 대회를 잘 시작했다. 이승엽은 바레인을 상대로 3-1 승리를 거두며 두 골을 넣었다.

세계 87위(바레인보다 한 단계 아래)는 요르단을 이기고 16강에 진출했어야 했다. 대신 2-2 무승부를 만회하려면 추가 시간 자책골이 필요했습니다.

그런 다음 그들은 세계 랭킹 말레이시아 130위(짐바브웨 바로 아래, 솔로몬 제도와 르완다 바로 위)를 이겨 조 1위를 차지하고 녹아웃 단계에 진출해야 합니다. 대신 전반 94분 손흥민의 페널티킥으로 3-2로 2-1로 앞선 뒤 후반 추가시간 15분에 3-3 동점을 만들었다.

굴욕적인 모습으로 탈락해 E조에서 바레인에 이어 2위를 차지한 한국은 지난 16강전에서 일본(조 2위)과의 엄청난 충돌을 효과적으로 피했다.

말레이시아와 무승부를 거둔 김민재 황희찬 (Zhizhao Wu/Getty Images)

하지만 그 대신 그들은 조별 예선을 통과했고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확실히 무너뜨리지 못한 사우디아라비아와 맞붙게 될 것입니다. 한국이 기세를 바꿔 사우디아라비아를 꺾는다면 호주는 8강에서 기다릴 수 있다. 호주는 16강전에서 인도네시아와 맞붙게 된다. 클린스만 감독의 임무는 막중하기 때문에 대회가 이제 막 시작됐다고 하지만 사실은 화요일 한국에서 끝난다.

열광하고 당황한 팬들은 그럴 수도 있다는 점을 확실히 걱정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소셜 미디어를 통해 선수들을 너무 가혹하게 비난했고, 손흥민은 말레이시아 조 추첨 후 “반복할 수 없는 댓글”을 본 후 침묵을 간청했습니다.

3경기에서 6골을 내주고, 3경기 모두 선두를 달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단 1승만 기록했으며, 서류상으로는 열악한 팀을 상대로 두 번의 부진한 결과를 얻은 한국의 아시안컵 캠페인은 지금까지 확실히 실망스러웠습니다. 저장될 수 있습니다.

손흥민도 감독처럼 말레이시아의 패배에 대해 “대륙 축구에 좋은 결과였다”며 용감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이번 시합이 점점 어려워지는 게 좋다”며 무표정한 표정을 지었다. “어려운 결과였지만 말레이시아 팀에게 큰 공로가 되었습니다. 그들은 끝까지 싸웠고 아시아 축구가 정말 행복합니다.”

“아시아 축구에 좋든 아니든” 한국의 문제는 한동안 고조되어 왔으며 부상 문제는 도움이 되지 않았습니다.

베테랑 골키퍼 김승규가 바레인에 충격적인 승리를 거둔 뒤 훈련 중 전방십자인대 파열 부상을 당했다. 교체 투입된 조헌우가 2골을 터뜨리며 실책을 냈지만 아슬아슬한 수비에는 도움이 되지 못했다.

말레이시아전에서 벤치로 복귀했음에도 불구하고, 이 유능한 울버햄튼 원더러스 공격수는 부상당한 황희산 없이 현재 프리미어 리그에서 10골을 기록하며 6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그래도 득점에는 문제가 없었다.

클린스만은 점점 더 큰 압박을 받고 있습니다(Zhizhao Wu/Getty Images)

한국은 아직 한 번도 패한 적이 없지만 승리를 간절히 바라는 팬층에게는 너무 큰 패배입니다. 그들은 1960년 두 번째 대회에서 우승한 이후(1956년 첫 번째 트로피를 획득한 이후) 실제로 아시아컵을 들어 올린 적이 없습니다. 그 토너먼트에는 4개 팀이 참가하고 80분 동안 경기를 펼쳤기 때문에 그것조차 타당성의 문제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승전에서 패배(1972년, 1980년, 1988년, 2015년 시드니에서 Ange Postecoglou의 호주전, 연장전 이후)에서 패배하고 4번 더 고통스러운 준결승에서 탈락하는 등 비통한 이야기였습니다.

2002년 거스 히딩크 이후 국내에서 월드컵 준결승에 진출한 이후 가장 주목받는 감독인 클린스만이 임명되었을 때 성공의 시대에 대한 큰 기대가 있었지만 그의 임기는 다음과 같은 5번의 무승부 친선 경기로 시작되었습니다. 패배. 페루와 엘살바도르의 무승부.

클린스만은 여전히 ​​미국에 거주하고 있으며, 홀수 한 주를 한국에서 여기 저기 보내고(그의 최근 전임자들은 모두 일을 위해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그의 조수들을 국내 경기에 참석시킵니다. 이는 축구에 열광하는 한국 대중의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지난 가을 튀니지와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승리로 사기가 높아졌지만 클린스만은 확신하지 못했습니다.

재능의 황금세대로 여겨지는 토트넘 홋스퍼, 바이에른 뮌헨, PSG, 셀틱, 울브스, 슈투트가르트 등이 속한 팀은 요르단, 말레이시아와는 비길 수 없었다.

클린스만은 임명 당시 “나에게는 큰 학습 곡선이지만 나는 훌륭한 학습자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직 배우는 중이지만 시간이 부족할 수도 있습니다.

(상단 사진: Zhizhao Wu/Getty Images)

Gu Korain

"불치의 인터넷 중독. 수상 경력에 빛나는 맥주 전문가. 여행 전문가. 전형적인 분석가."

Learn More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