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4, 2024

Wpick

지상에서 한국의 최신 개발 상황을 파악하세요

서평: 젊은 여성 작가의 초상 “고려대학교 이야기”

서평: 젊은 여성 작가의 초상 “고려대학교 이야기”

朝鮮大学校物語(엄선된 타이가코 모노가타리)
양용이 지음. 도쿄: Kadokawa, 2022. 254 p.

도꾜 조선대학교 이야기(도쿄 조선태학교 야기)
양용이 지음. 서울: 마음산책, 2023. 243쪽.

고려대학교 이야기(朝鮮大学校物) [Chosen Daigakko Monogatari]),” 양용이 작.

소설을 쓰면서 자신의 삶이나 특정한 경험을 성공적으로 묘사하는 작가는 자신의 시대와 장소에 대한 매혹적인 초상화를 제공합니다. 예를 들어 제임스 조이스 젊은 시절의 예술가의 초상 자신의 아일랜드 가톨릭 양육에 의문을 품고 떠나는 작가의 자전적 이야기. 또 다른 이야기는 영화감독 양융이의 이야기다. 소산 타이가코 오노카타리 (고려대학교 이야기), 올해 초 한국어로 개봉한 소외와 사랑에 관한 이야기 도쿄초선태학교 그래요야기.[1]

양의 첫 번째 소설은 예술만큼 화려하지 않다. 그의 이야기에는 William Faulkner, Gabriel García Márquez, Yu Miri와 같은 유명한 소설가의 작품에서 발견되는 마술적 사실주의 또는 의식의 흐름과 같은 정교한 문학적 발전이 부족합니다. 잘 쓰여졌음에도 불구하고 Yang의 이야기는 독자들에게 일본에서 태어나고 자란 친북 조선인의 삶의 현실을 독자들에게 소개했다는 점에서 특히 주목할 만합니다.

양의 배경

양윤기는 1964년 일본 제3의 도시이자 한인사회의 중심지인 오사카에서 4남매 중 막내이자 외동딸로 태어났다. 양강순(양공선)은 한국 남부 해안의 제주도에서 태어난 아버지의 아버지로 1942년 15세의 나이로 일본으로 건너가 오사카에 정착했다. 어머니 강종희는 1930년 오사카에서 한국인 부모 사이에서 태어났다. 1945년, 그들은 오사카와 다른 일본 도시들을 파괴하는 미국의 폭탄을 피하기 위해 그녀를 고향인 제주도로 데려갔습니다. 강씨는 1948년 4·3사변을 목격하고 제주도가 미군정 하에 있던 한국 우익과 경찰, 군의 잔인한 탄압을 목격하고 1948년 오사카로 돌아왔다. 4·3사변, 그해 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수립, 재일조선인에 대한 만연된 차별은 양씨의 부모로 하여금 평양을 지지하게 만들었다. 양용이의 아버지는 재일조선인총연합회(통상 송크리안 그리고 일본어로 소렌이 선출되었습니다.) 그녀의 어머니는 제주에서 본 것을 따라 남편보다 대한민국을 더 적대시했다.

양용이는 오사카의 친북가정에서 성장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에 대한 신뢰에 처음에는 충격을 받았다. 1971년과 1972년에 그의 아버지는 한국인 “송환” 계획의 일환으로 세 형제를 북한 평양으로 보냈습니다. 송크리안 일본에서 감독. 그의 형제들은 그 후로 일본에 있는 가족을 방문할 자유가 없었지만 한 사람은 치료를 받기 위해 잠시 귀국할 수 있었습니다.

양씨는 학생들이 한국어를 ‘국어’로 배운 친평오사카조선고에 다녔다.[2] 이후 일본 친북학파의 정점인 동경 고려대 문학부에 부임했다. 졸업 후 양씨는 오사카 조선 고등학교로 돌아와 2년 동안 한국어를 가르쳤다.

그녀는 자신에 대한 믿음을 잃었다 송크리안 그리고 수년 동안 북한에서 Yang은 양육을 중단했습니다. 그는 한국어 교사 자리를 그만두고 New School에서 미디어 연구 석사 학위를 받기 위해 뉴욕으로 이사했습니다. 그 후 그는 일본과 북한의 친북한인 사회의 한 가족에 관한 여러 다큐멘터리와 장편 영화를 만들었다. 북한 여권을 한국 시민권으로 교환; 그리고 아버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일본인과 결혼했다.

영화와 소설

재일조선인의 삶을 그리면서 자이니치 (채일교포 또는 감옥 교보 한국어) 양윤기는 그의 가족에 관한 세 편의 다큐멘터리를 만들었다. 그는 아버지를 첫 번째 다큐멘터리의 초점으로 삼았습니다. 친애하는 평양 (디아・피옹얀, 디어 평양, 2005). 평양에 사는 사위 화(선화)가 그의 두 번째 다큐멘터리의 초점이었다. 소나, 다른 하나는 나야 (愛しきソな, 굿동 평양, 2009). 양의 어머니는 주목 수프와 이데올로기 (스무토이데오로기, 수프와 이데영로기, 2021)는 그의 가족 다큐멘터리 3부작 중 세 번째 작품이다. 두 번째와 세 번째 다큐멘터리 사이에 양 감독은 드라마를 연출했다. 우리 조국 (かぞくのくに, 安全来のアラ, 2012)는 치료를 위해 일본으로 돌아온 그의 형제 중 한 명을 기반으로 합니다.

출시 직후 우리 조국, 일본 출판사 Kadokawa는 그녀에게 소설을 쓰기 위해 접근했습니다. 양은 제안을 수락하고 사랑과 소외에 대한 청년의 이야기를 썼습니다. 자이니치 박미영(박미영)은 한국 여성이다. 이야기는 그가 고려대학교(KU)에서 보낸 시간으로 거슬러 올라가며, 1983년부터 1987년까지 고려대학교 학생으로서의 삶의 각 연도를 한 장씩 다루고 있는 이 책의 4개 장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미용은 고려대학교 문학부에 재학 중이지만 종북학교에서 국어를 가르치는 전통적인 진로를 따르고 싶지 않았고 학교의 많은 제약과 이념을 싫어했다. 모든 고려대 학생들은 교내 생활, 한국어로만 말하기, 교복 착용, 텔레비전 시청 금지, 학교에서 허용하는 책과 잡지만 읽기 등의 규칙을 준수해야 합니다. 대학에서 미영은 A씨를 만난다. 자이니치 일본인의 정체성을 취함으로써 차별을 피하려 하지 않고 본명을 한국에서 사용하는 한국 배우.[3] 감명을 받은 미용은 결국 자신의 한국 이름을 사적으로 사용하기 시작한다.

미용은 고려대에 있는 동안 계속해서 반한 정서에 직면해 있다. 자신을 고려대 당국에 고발하거나 북한 기준을 지키지 않아 처벌을 받은 평양에서 추방된 친척을 방문하는 급우들을 경계하는 것이다. 그의 가족은 감시를 받고 있습니다. 대학을 졸업하고, 이때부터 심히 소외된 미용은 오사카로 돌아가라는 고려대의 명령을 거부한다. 졸업식에서 그녀는 강당을 떠나 지역 사회를 떠났습니다.

사랑과 소외 도쿄에서

그렇게 생각해요 고려대학교 이야기 젊은 여성의 대학시절을 그린 소설로 돋보인다. 양윤기는 영화와 연극의 세계를 탐험하는 미영의 예술 사랑, 그녀를 고려대학교의 벽을 넘어 더 넓은 세상으로 이끄는 원동력을 유동적으로 기록합니다. 대학과 사회의 경계 밖에서 그녀는 일본 남자와 사랑을 찾습니다.

소설은 사랑 이야기인 만큼 소외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미영은 자신이 아웃사이더임을 알게 된다. 그는 대학의 규제에 반발하고 선전을 거부하며 북한 현실의 불편한 증인이 된다. 중간에 송크리안 집회에서 미용은 지도자 김일성에 대한 찬사 영화를 보고 나치 선전가 레니 리펜슈탈의 영화와 스타일을 혼동한다. 고국인 일본에서 외국인 취급을 받는 미용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도 비슷한 대우를 받는다. 그곳에서 그녀는 외국인 방문객을 위해 예약된 편안한 1등석 열차를 타고 진의주로 향한다.

이 소설에서 정말 놀랐던 점은 양용기가 일본의 친북한인과 북한에 대해 많은 사실적 세부 사항을 제공한다는 점입니다. 양은 독자에게 1980년대의 고려대학교와 북한을 보여준다. 그는 KU 위원회의 집단적 통제와 지시에 개인을 복종시키는 “조직 생활”(电影生活, 조직 생활)의 개념을 도입하고, 송크리안, 그리고 김일성과 김정일이 이끄는 북한. 평양 언론에서 김정일의 불가사의한 폭로는 그를 이름 없는 “당 중심”으로 언급한다.[4] 재일본조선유학동(第二同, 류학동)은 고려대 밖 대학에서 공부하는 친북 유학생들을 위한 것임을 독자들에게 알린다. 조국으로 향하는 조선족의 입장에서 보면 북한이 해외동포국 일군을 동원해 체류기간 동안 돌봐주고 보살피고 있음을 알게 된다.[5]

일본 소설을 한국판과 비교할 때, 나는 대부분 출처에 충실한 번역의 차이점을 보는 데 관심이 있었습니다. 원문에서 미용 등이 우리말을 하면 일본어 본문 위에 음역된 글자로 나온다. 반면 한글 번역에서는 한글 독자에게 필요하지 않은 부제목이 사라진다. 원문에는 한국어 항목에 대한 설명이 가끔 포함되어 있습니다. 시마 초코리 (치마저고리)는 고려대 여고생들이 수업할 때 무엇을 입고 가는지, 일본에 있는 한인 고등학교가 한국어로 무슨 뜻인지, 일본 술집 ‘마스터’가 무엇인지, 1980년대 일본 팝스타 마츠다가 누구인지에 대한 설명을 덧붙였다. 세이코가 있었습니다. 원작에 충실한 듯한 번역에서 미용은 한 부분만 작게 보이는 半島人の大陸의 스킨십(‘대륙인의 피부’)에 얼마나 매료됐는지 반성했다. 그만큼 [Korean] 반도”)(230), 한반도 전역 사람들의 따뜻함과 섬에 사는 일본인의 존재를 대조한다. 우리말로 번역하면 최근의 호스지십십 [South] 한국인”) (226). 이 변환은 한반도의 모든 인구를 한국의 인구로 줄이고 대륙 황야와 섬 보호 구역 간의 구분을 제거합니다.

양용이의 소설은 문학으로서, 친북 가이드로서 읽을 가치가 있다 자이니치 재일조선인사회. 이 이야기가 더 많은 청중이 받을 자격이 있기 때문에 언젠가는 영어로 나오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