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ick

지상에서 한국의 최신 개발 상황을 파악하세요

북한, 코비드 발병의 근원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남한 국경 근처에서 ‘외계 생명체’ | 세계 뉴스

북한이 남한과의 접경지역에서 시민들이 ‘이물질’을 만지는 등 코로나19의 발원지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영 조선중앙통신은 “군인 김모(18)씨와 유치원생 위(5)씨가 지난 4월 초 이포리 병영과 주택가 주변 산에서 외계인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부부는 증상을 보였고 나중에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 양성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포리는 남한과 접경한 동해안에 위치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조사 결과 강원도 금강군 이포리 일대에서 4월 중순 수도에 도착한 많은 사람들이 발열 증세를 보였으며 접촉자 중 발열 사례가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

북한은 “분계선과 국경선 일대에 바람 등 기상현상과 풍선으로 도착하는 외계물체에 예의주시하라”고 경고했다.

북한이탈주민과 남한 활동가들은 전단과 인도적 지원을 담은 풍선을 들고 국경을 넘었습니다.

그러나 북한 관리들과의 관계 개선을 목적으로 한 조치라는 비판에도 불구하고 한국 정부는 안보상의 이유로 2020년 중단했다.

통일부는 19일 “코로나19가 북측 국경에서 오염된 풍선을 통해 북한으로 유입될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다.

영상:
이미지: 교토

한편, 북한은 코로나19 발병이 감소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이를 평가하기는 어렵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가 이뤄지지 않아 북한 보건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내리지 않고 독감 증상을 보이는 사람 수만 보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금요일에, 국가는 4,570명이 독감을 경험하고 있다고 밝혔고, 독감 환자의 수는 4월 말 이후 474만 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이 나라는 5월에 처음으로 발병을 확인했으며 예방 접종을 받지 않고 대규모 식량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구의 취약성에 대한 국제적 우려를 촉발했습니다.

더 읽어보기:
WHO 사무총장이 대유행이 끝나지 않았다고 경고하면서 110개국에서 COVID 감염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여러 나라에서 백신과 의약품을 포함한 구호를 제안했지만 목요일 미국의 제안에 북한 외무성은 분노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외교부는 미국이 대북 적대시 정책을 비판하는 사람들을 달래기 위한 목적으로만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 따르면, 그 적대감은 김정은이 군사 훈련과 장기 제재를 통해 핵 프로그램을 축소하도록 강요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READ  정부 실시간 발표: 글로벌 사례, 백신 부스터 및 최신

북한 외무성은 미국이 자체적으로 코로나19 위기를 처리하는 데 실패했으며 “바보 같은” 지원 제안을 중단하고 자체 문제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Gu Korain

"불치의 인터넷 중독. 수상 경력에 빛나는 맥주 전문가. 여행 전문가. 전형적인 분석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