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경찰은 2018년 북한 납치 용의자의 사망을 확인했다.

도쿄 경찰은 2018년 북한 납치 용의자의 사망을 확인했다.

도쿄 경찰은 1980년 일본인 하라 다다키를 북한에 납치한 용의자가 2018년 사망했다고 화요일 확인했다. 이는 일본인 납치 혐의에 대한 국제 수배자 명단에 올라 있는 11명 중 첫 번째다.

하라 다다키. (교토)

일본의 한 북한학교 교장 김길욱씨가 2018년 3월 13일 90세의 나이로 한국에서 사망했다고 경시청 공안국이 밝혔다. 그들은 그의 사망 원인을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일본이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를 통해 1970년대와 1980년대 평양 일본인을 납치한 혐의로 김씨 등 11명에 대해 국제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국토부는 지난해 11월 한국 경찰이 인터폴을 통해 공식적으로 제공한 김씨 사망 관련 정보를 확인하던 중이었다.

경찰은 이번 확인으로 2006년 4월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법원에 반환하고 인터폴 수배자 명단에서 그의 이름을 삭제했다고 밝혔다.

김씨와 전직 북한 공작원 신광수는 1980년 6월 하라(43)씨를 오사카에서 미야자키현으로 유인해 북한으로 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씨는 이후 하라의 여권을 불법 취득해 간첩 목적으로 여러 차례 일본에 입국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의 나이는 94세로 북한에 있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자세한 행방은 알려지지 않았다.

일본은 공식적으로 1970년대와 1980년대 북한에 의해 납치된 17명의 국민을 나열하고 있지만, 많은 실종 사건에 북한이 연루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관련 범위:

북한, 일본과의 회담 거부, 정상회담 거부: KCNA

특집: 납북자 어머니, 새로운 북일대화를 염원하다

일본 총리가 납북자 송환을 약속했다.


Gu Korain

"불치의 인터넷 중독. 수상 경력에 빛나는 맥주 전문가. 여행 전문가. 전형적인 분석가."

Learn More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