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열하고 경쟁이 치열한 한국 골프의 세계

치열하고 경쟁이 치열한 한국 골프의 세계

싱가포르 – 장하나는 초보 골퍼 시절에 대해 많은 것을 기억하지 못하지만 한 가지 특정한 훈련 루틴이 그녀의 기억 속에 새겨져 있습니다.

고속도로에 교통 체증이 생길 때마다 그녀의 부모님은 쉴 곳을 찾아 쉬었고, 그녀는 교통 정체가 풀릴 때까지 한두 시간 동안 줄넘기 연습을 했습니다.

한국의 골퍼 지망생들에게 있어서 힘든 일은 어린 나이부터 시작됩니다. 5개의 LPGA 타이틀과 15개의 한국 LPGA(KLPGA)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는 장씨는 자신의 훈련 방식이 초창기 때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오전 7시에 일어나 오전 9시에 골프를 시작하고 오후 9시나 10시에 하루를 마무리합니다.

3월 7일부터 10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나금융그룹 여자오픈에 참석한 31세의 그는 “하루 종일… 그래서 즐겁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래도 최고의 골퍼는 한국 출신인 것 같아요.”

한국은 여자골프에서 세계 1위 선수를 5명이나 배출한 만큼 다른 나라보다 많은 우위를 점하고 있다. 미국은 세계랭킹 1위에 오른 골퍼가 4명으로 2위다.

1998년 US여자오픈에서 박시리가 국내 선수 최초로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이후 19명이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 같은 기간 미국만이 이 기록과 맞먹는 숫자다.

한국 홍보 회사인 프레인 글로벌(Prain Global)의 김병기 사장 겸 CEO는 한국의 골프 성공이 주니어 레벨의 치열한 경쟁에 노출된 데서 비롯된다고 믿습니다.

김씨는 KLPGA 통산 상금랭킹 1위인 장씨와 투어 10승을 거둔 이정민 등 선수들을 관리하는 프레인스포티즌의 대표를 지낸 바 있다.

국내 골퍼들의 성공은 고국의 많은 소녀들에게 영감을 주며, 많은 소녀들이 10~11세가 되었을 때 골프를 시작합니다. 현재 국내에는 중학교(초~고교) 엘리트 여자 골퍼가 800여명에 이른다. .

김씨는 “골프를 시작하면 대회 출전 생각도 동시에 하게 된다”고 말했다.

“물론 이렇게 어린 나이에 전문적으로 훈련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지만 기대치가 높고, 이전에 많은 선수들이 큰 성공을 거두었기 때문에 모든 어려움을 극복하려는 의욕이 더 강하고, 존재감이 더 크다고 생각합니다. 또래의 경쟁자들도 그들에게 동기를 부여한다.

KLPGA 18승을 거둔 박민지와 동료들은 초등학교 시절 새벽 2시 30분에 일어나 대회를 보러 가는 것이 흔한 일이었다. 연령대 골퍼들의 대회가 대부분 서울에서 비행기로 약 2시간 거리에 있었기 때문이다.

Jegal Min

"소셜 미디어의 선구자. 대중 문화 전문가. 매우 겸손한 인터넷 애호가. 작가."

Learn More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