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2, 2024

Wpick

지상에서 한국의 최신 개발 상황을 파악하세요

임성재는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에서 한국 선수 중 가장 기대되는 선수다.

임성재는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에서 한국 선수 중 가장 기대되는 선수다.

임성재는 최근 5개 대회에서 US오픈 톱10에 출전한다. 세 번. 낸스 트랙(Nan's Track)으로 유명한 파인허스트(Pinehurst)의 페덱스컵 등급은 15점이다. 녹색 냄비 뚜껑을 맞춤 제작하는 전략을 준비하세요.

임성재가 4월 14일 개막하는 메이저대회 US오픈에 출전한다. (c) AFP연합뉴스

임성재는 2024시즌 메이저 3차 US오픈에서 가장 기대되는 한국 선수다. 특별 대회 메모리얼 챔피언십 공동 8위를 포함해 최근 5개 대회에서 714.75점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지난주. 올 시즌 4차례 톱10에 진입한 데 이어 페덱스컵에서는 15위에 올랐다.

임성재는 14일(한국시간)부터 나흘간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 리조트 앤 컨트리클럽 2코스에서 열리는 US오픈에서도 선두에 설 준비를 마쳤다. 임성재는 “올 시즌 초반에는 샷과 샷이 흔들리는 바람에 경기력이 좋지 않았으나 지난달부터 점차 경기력이 회복됐다”며 “최근에는 샷과 샷이 좋은 수준으로 올라갔다”고 말했다. 수준.” 골프가 잘됐을 때의 느낌: '큰 대회에서도 좋은 분위기를 계속 유지하겠다.'

더 센트리, 웰스파고 챔피언십, 메모리얼 토너먼트 등 더 많은 페덱스컵 포인트와 상금이 걸린 특별 토너먼트에서 톱10에 진입한 임성재는 이번 대회 메이저 슬램 정상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올 시즌 처음이다.

임성재는 “특별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냈지만 본선 2개 대회에는 진출하지 못했다. 욕심은 없지만 이번에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평일에는 컷을 통과하고 휴일에는 순위를 높이는 전략을 세울 것”이라며 “특집대회인 US오픈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주말에 다짐했다.

훈련 라운드에서 가장 강조되는 부분은 녹색입니다. 그릇 뚜껑처럼 중앙이 높고 가장자리가 낮기 때문이다. 따라서 경사를 이해하고 공을 홀에 넣기 위해서는 절대 어디로 가면 안 되는지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임성재는 그린이 목표보다 조금 짧거나 길면 티오프할 때 특히 주의를 기울였다.

임성재는 “냄비 뚜껑처럼 생긴 그린은 상상 이상으로 어렵다”며 “아이언샷에서 실수를 하면 3번 이상의 퍼트를 할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여유를 두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하드 퍼팅도 한계다”라며 “1미터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며 나가서 실수를 최대한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페어웨이가 길어 골프장 곳곳에 장애물이 있는 파인허스트 리조트&컨트리클럽의 바 수를 줄이는 방안도 포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18홀 중 버디홀이라고 할 수 있는 곳이 없다”며 “모든 홀에서 파를 만들면 대성공”이라며 “실수가 올 때 지켜보는 것이 중요하다. 아웃”이라며 “새가 많은 곳보다는 난 스타디움을 좋아하지만 이번 대회도 최선을 다해 버틸 것”이라고 웃었다.

임성재가 어려운 트랙에서 강한 이유는 드라이버와 아이언샷이 다른 선수들보다 정확하기 때문이다. 그는 “내 롱아이언샷도 PGA 투어 상위권에 든다고 생각한다”며 “테이크어웨이와 백스윙에서 일부 움직임을 약간 수정한 뒤, 공을 더 똑바로 칠 수 있을 거예요.” “PGA 투어 선수들도 까다로운 곳 파인허스트 리조트 앤 컨트리클럽인데, 완벽한 샷을 치는 모습을 침착하게 지켜보겠습니다.”

그는 6시즌 연속 투어챔피언십에 출전하고 남은 시즌 동안 페덱스컵 순위 상위 30위 안에 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4월까지 성적이 좋지 않아 이번 시즌 투어챔피언십 참가가 어려울 것 같았는데, 최근 분위기를 바꿨다”며 “끊임없는 연구를 통해 잘될 때의 기분을 회복시키는 효과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 대회 US오픈과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면 연속 출전 기록을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시즌에도 꾸준히 페덱스컵 포인트를 모아 자리를 차지하겠다는 다짐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