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ick

지상에서 한국의 최신 개발 상황을 파악하세요

수영 황선우, 은메달 획득 후 상대 제압 각오

서울, 6월 21일 (연합) — 대한민국 수영스타 황순우가 생애 첫 세계선수권 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발사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 그리고 이제 그는 헝가리에서 탐나는 세계 타이틀을 차지하기 위해 자신을 이긴 동료 십대를 능가하고 싶어합니다.

황희찬(19)은 월요일(현지시간)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에서 1분44초47로 한국 신기록과 개인 최고 기록을 세우며 은메달을 획득했다. 루마니아의 다비드 포포비치(17)는 1분 43초21로 주니어 세계 신기록을 작성해 최연소 200m 세계 챔피언이 됐다.

황 대표도 스스로 역사를 썼다. 그의 은메달은 2007년 박태환이 획득한 동메달을 제치고 남자 자유형 200m에서 한국 최고 기록이었다. 황 선수는 2007년과 2011년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을 딴 박태환과 합류했다. , 유일한 선수로. 한국 수영 선수들이 세계 선수권 대회에서 시상대에 오르고 있습니다. 황과 박은 남자 자유형 200m에서 메달을 딴 아시아인 4명 중 한 명이다.

그러나 Popovici는 Hwang과 더 큰 역사 조각 사이에 서있었습니다. 초기 루마니아인은 일요일에 준결승에서 1분 44초 40초로 준결승에서 우승하여 주니어 황의 세계 기록을 0.22초 차로 깼습니다. 그런 다음 Popovici는 결승전에서 자신의 점수를 깨뜨렸습니다.

황은 서울에 있는 소속사가 제공한 녹취록에서 “사람들은 나와 포포비치가 동갑이라 라이벌로 생각하는데 포포비치가 1분 43분으로 결승전에서 멋진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스포츠. “이 범위에서 그와 합류하기 위해 더 열심히 노력할 것입니다.”

황 감독은 지난 여름 도쿄올림픽에서 밝은 미래를 처음 제시했다. 그는 200m 자유형 결승에서 1분 45초 26의 기록으로 7위를 했습니다. 그는 처음 150m 동안 선두에 있었지만 마지막 50m에서 최악의 스플릿 타임을 가지고 시상대 밖에 있었습니다.

황은 예선에서 1분44초62로 주니어 세계 신기록을 세웠지만 준결승과 결승에서 그의 시간이 더 나빠졌고 메달리스트들은 반대 방향으로 갔다.

황 감독은 “도쿄올림픽에서는 경험이 부족했다”며 “일찍 과속을 해서 막바지쯤 휘발유가 떨어졌다”고 회상했다. “이번 대회에서 저는 작년의 경험을 바탕으로 후반부에서 더 높은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이 전략은 은메달로 결실을 맺었습니다.”

황의 세계 선수권 대회 출전은 이번이 두 번째다. 하지만 2019년 4x200m 자유형 계주에는 황태현만이 출전했다.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0m 자유형 종목은 개인 세계 선수권 대회에서 Huang의 데뷔전이었습니다.

Huang의 다음 줄은 100m 자유형이며 그녀의 예선 세션은 화요일 아침 헝가리 수도에서 예정되어 있습니다.

황희찬은 올해 자유형 100m에서 48초42로 32위에 올랐다. 이번 시즌 현재까지 5명의 수영 선수가 48초 미만을 기록했으며 러시아의 Vladislav Grinev가 47.78초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러시아 선수들은 올해 초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후 국제수학연맹(International Mathematical Union) 대회에 참가할 수 없었다.

American Caleb Dressel은 46.96초로 2019년 세계 타이틀을 획득했으며, 이번 시즌에는 47.79초로 Greenev에 이어 2위입니다. 2019년 레이스의 상위 5개 수영 선수는 48초보다 빨랐습니다.

황 선수가 헝가리에서 두 번째 메달을 노리려면 48초를 깨야 할 것 같습니다. 100m 자유형에서 Huang의 개인 최고 기록은 47.56초로 도쿄 올림픽 4강에서 세운 아시아 기록입니다.

황 감독은 “준결승과 결승을 모두 통과해 100m에서 다시 강한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Jegal Min

"소셜 미디어의 선구자. 대중 문화 전문가. 매우 겸손한 인터넷 애호가. 작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