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ick

지상에서 한국의 최신 개발 상황을 파악하세요

브루나이와 한국의 청소년 관계 강화

아자 아자리

Umi Kulthum Bint Haj Abdulkarim 청소년 및 스포츠 국장은 브루나이와 한국이 가상 교환 프로그램을 통해 모든 부문, 특히 참가자들 사이에서 형성된 청소년 간의 연결을 강화하기 위해 공통의 이해를 발전시켰다고 말했습니다.

Umi Kulthum은 이 프로그램에서 얻은 지식과 경험이 소중하며 젊은이들이 다른 문화를 받아들이고 이해하며 양국 관계를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이 프로그램은 실제로 세 번째로 시행되었으며 내년까지 실제로 시행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2022년 3일간의 브루나이 다루살람-한국 가상 청소년 교환 프로그램 폐막식에서 주빈 원장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문화청소년체육부(MCYS)와 청소년체육부, 한국청소년사업단(KYWA), 여성가족부와 공동으로 어제 MCYS 사옥 디가동홀에서 주최했습니다.

가상 거래소는 9월 15일, 16일, 30일에 진행되었습니다.

위와 아래: 연설하는 청소년 및 스포츠 감독 Omi Kalthum Bint Haj Abdel Karim. 그리고 행사 중 김현원 청년정책기획실 대표의 연설을 녹음하고 있다. 사진: 이자 아자리

교환 프로그램 참가자

기념식은 KYWA 김현원 청년정책기획실장의 녹음된 폐회사로 시작됐다.

브루나이 대표 인다 요다나 벤티 제프리와 한국 배우 서현민도 행사에서 연설을 하고 술탄국과 한국의 정부간 청소년 교환 프로그램 2022(가상)에 대한 비디오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습니다.

각 국가에서 10명으로 구성된 협회, 중등학교, 대학 및 고등 교육 기관의 20명의 젊은 참가자를 연령 그룹 및 토론 주제별로 두 그룹으로 나누었습니다.

16-18세 그룹 A는 “지속 가능하고 살기 좋은 지구”라는 주제에 대해 논의했으며 19-24세 그룹 B는 “디지털 혁신의 중요성과 젊은이들의 디지털 혁신 역량 향상”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젊은이들이 문화, 아이디어 및 지식을 교환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또한 국제 협력을 강화하고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이후의 삶과 관련된 글로벌 문제에 대한 논의를 통해 양국의 시각을 넓히기를 희망합니다.

회의에는 청소년 및 스포츠 부국장 대행, Haji Muhammad Ross, Fadila bin Haj Yousli 및 해당 부서의 임원들이 참석했습니다.

READ  라이언 크라우저가 포환을 노리고 있다

Jegal Min

"소셜 미디어의 선구자. 대중 문화 전문가. 매우 겸손한 인터넷 애호가. 작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