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ick

지상에서 한국의 최신 개발 상황을 파악하세요

레노버, 아이폰 연결 가능한 소비자용 AR 안경 발표

레노버는 수년간 기업의 증강 현실(AR) 안경을 밀어붙인 끝에 마침내 소비자에게 증강 현실 안경을 판매할 것이라고 오늘 발표했습니다. 레노버는 가벼운 레노버 T1 안경의 데모를 간단히 받았습니다. Micro OLED 디스플레이와 Windows, macOS, Android 또는 iOS 장치의 필수 연결성을 통해 업계의 관심을 불러 일으켰지만 여전히 유비쿼터스와는 거리가 먼 공간에 몇 가지 뛰어난 기능을 제공합니다.

내가 시도한 T1의 첫 번째 버전은 기능이 제한적이었습니다. 기본 메뉴 옵션이 있는 홈 페이지와 웹 검색과 같은 앱 아이콘이 있는 바탕 화면만 표시할 수 있었습니다. 영화를 보거나 앱을 탐색하는 데 안경이 준비되어 있지 않았지만 텍스트와 메뉴 항목이 얼마나 선명한지에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이것은 매우 높은 창문이 있는 햇볕이 잘 드는 방에 있었습니다. 햇빛에 직면했을 때에도 표시된 몇 가지 색상이 생생하게 보였고 텍스트를 읽을 수 있었습니다.

Lenovo는 눈당 10,000:1 및 1920 x 1080 픽셀의 대비를 가진 모니터를 지정합니다. 레노버에 따르면 이 안경은 낮은 청색광과 깜박임을 줄이기 위해 TÜV 인증을 받았습니다. 최종 판결이 내려지기 전에 Micro OLED 화면을 탐색하고 도전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더 작은 픽셀의 조합과 지금까지 본 것, 강한 색상은 눈에 매우 가까운 화면. 더 큰 규모에서는 밝기가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OLED 기술이지만 내가 본 작은 데모는 일광욕실에서 괜찮았습니다.

USB-C 케이블을 통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연결된 상태에서 T1 안경을 사용했지만 PC, macOS 및 별도로 판매되는 어댑터인 iPhone에서도 작동해야 합니다.

샤론 하딩

안경에 표시되는 사용자 인터페이스는 연결된 플랫폼에 따라 다릅니다. 데모를 하는 동안 테더링된 스마트폰의 터치스크린에 있는 5방향 트랙패드, 홈 버튼 및 메뉴 버튼을 통해 입력을 제어했습니다. 안경을 쓴 시간이 많지 않았지만 안경이 정상으로 느껴지려면 더 많은 움직임이 필요하다는 것은 분명했습니다. 나는 종종 화면 속 내 위치를 확인하기 위해 전화기를 봐야 했습니다.

안경 팔의 가장자리는 유연한 고무 같은 소재를 사용하여 다양한 머리 모양에 맞습니다. Lenovo 사양은 너무 무겁거나 노즈 클립 옵션을 사용하지 않고 내 얼굴 모양에 잘 맞습니다. 그런데 케이블이 나오는 왼팔이 내 귀에 딱 맞게 안착되지 않았다. 그대로 착용하거나 몇 시간 동안 착용하면서 공격적으로 움직이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고무 같은 이어피스는 가단성입니다.
/ 고무 같은 이어피스는 가단성입니다.

샤론 하딩

프로세서나 배터리가 없기 때문에 안경을 맨 위에 더 쉽게 올려놓을 수 있습니다. 같은 센서나 카메라도 없습니다. 레노버 씽크리얼리티 A3지난해 발표했다. 다른 T1 기능에는 한 쌍의 스피커(각 관자놀이 근처에 하나씩)와 광학 렌즈를 추가할 수 있는 기능이 있습니다.

Lenovo는 최대 5개의 가상 디스플레이를 지원하는 A3보다 덜 강력하고 저렴하도록 T1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더 적은 수의 장치를 사용하면 0.3파운드 A3 안경보다 얼굴에서 더 가볍게 느껴야 합니다. 그러나 레노버가 더 낮은 60Hz 재생률과 38도 시야각을 포함하는 T1을 통해 증강 현실 경험이 얼마나 완전하거나 몰입할 수 있는지는 두고 봐야 합니다.

레노버는 웨어러블 화면이 이동 중에 게임이나 스트리밍 비디오 콘텐츠에 어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한 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가 전화나 노트북보다 공공 장소에서 은행 기록, 문서 또는 기타 민감한 정보와 같은 것을 표시하는 데 더 비공개적이라고 언급했습니다.

READ  GTA 6 누출은 실제로 아무에게도 도움이되지 않습니다.

Son Youngjae

"맥주 괴짜. 사악한 대중 문화 닌자. 평생 커피 학자. 전문 인터넷 전문가. 육류 전문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