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르게스 모함마디: 노벨상 수감자의 아이들은 그녀를 다시는 볼 수 없을까 봐 두려워한다

나르게스 모함마디: 노벨상 수감자의 아이들은 그녀를 다시는 볼 수 없을까 봐 두려워한다


오슬로, 노르웨이
CNN

네 살 때 알리 라흐마니(Ali Rahmani)는 그의 가족이 결코 정상적인 삶을 살지 못할 것임을 깨달았습니다.

그는 기억한다 이란 혁명수비대 그의 아버지의 체포. 그 이후로 그와 그의 쌍둥이 여동생 키아나(Kiana)는 삶은 체포, 별거, 추방의 연속이었습니다. 부모 중 한 사람이 있으면 다른 한 사람은 감옥에 갇히게 됩니다.

그들은 이제 17세이고 받아들일 것입니다. 노벨 평화상 이번 주 일요일에는 투옥된 그들의 어머니인 유명한 이란 활동가 나르게스 모함마디(Narges Mohammadi)를 대신하여. 그들은 함께 노벨 강연을 할 것입니다. 그녀는 악명 높은 에빈 감옥에서 밀수입되었습니다.

Kiana는 명망 높은 행사가 열릴 오슬로 시청을 둘러보며 CNN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군중을 시각화하려고 여기 서 있다. 우리는 연설을 하기 위해 거기 서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들은 우뚝 솟은 벽화 아래의 간소한 좌석 배치를 지나 무대를 향해 걸어갑니다. Kiana는 보라색 난초 패널로 둘러싸인 어머니의 사진 옆에 서서 “우리는 이 모든 것을 감당해야 합니다. 여기에는 중요한 사람들이 많이 있을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정신적 준비입니다.”라고 말합니다.

두 사람은 8살 때부터 어머니를 본 적이 없으며, 예식을 앞두고 점점 심해지는 의사소통 제한으로 인해 거의 2년 동안 어머니와 말을 하지 않았다. 모함마디와 그녀의 가족은 인권 운동과 정치범 지지, 사형 반대 운동으로 인해 막대한 대가를 치렀습니다.

그녀는 13번 체포되었고, 5번 유죄판결을 받았으며, 31년의 징역형과 154번의 태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우리는 그녀가 한 모든 일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오늘 우리를 정말 슬프게 하는 것은 그녀가 여기에 없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인터뷰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되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어머니의 권리이지만 우리는 어머니의 목소리가 되고 대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이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리가 말했습니다.

어머니의 목소리일 뿐만 아니라 국민의 목소리가 되어야 하는 책임이 그들에게 있습니다.

키아나는 22세 마사 지나 아미니(Mahsa Gina Amini)의 구금 사망에 대한 전국적인 시위를 언급하며 “우리는 우리나 가족만을 위해 여기 있는 것이 아니라 자유, 민주주의, 여성 자유 운동을 위해 여기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란 도덕경찰 출신 2022년에.

혼자 걸어갈 필요가 없는 길이다. 오슬로에서는 그들의 아버지처럼 수년간의 투옥이나 추방이라는 반대의 대가를 치른 이란 디아스포라 회원들의 끊임없는 환영을 받고 있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의 삶에 미치는 영향에도 불구하고 그 희생을 이해하고 받아들인다고 말합니다. 그들은 2015년부터 프랑스로 망명하여 아버지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키아나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물론 내 인생에서 때로는 어머니가 내 곁에 있기를 바랐다”고 말했다. “어른이 되면 몸이 변하는데 엄마한테 이런 질문을 할 수도 있어요. 물어볼 사람이 없어서 혼자 배웠어요. 엄마가 쇼핑하러 데려가서 가르쳐 줬으면 좋았을 텐데. 화장도, 몸 관리도.”

그녀는 어머니의 어린 시절 추억을 소중히 여깁니다. Kiana는 “나는 그녀를 영화에서처럼 약간 디즈니 엄마라고 묘사합니다.”라고 말합니다. “배가 고프면 아이스크림을 원하는 만큼 먹을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음식을 먹고 싶다면 언제든지 먹을 수 있습니다. 그녀는 우리가 삶에서 편안하고 안정감을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녀는 놀았습니다. 두 역할 모두 지금 아버지가 하시는 것처럼요.

내가 마지막으로 그녀를 안아준 것은 그녀가 체포된 날, 아직 9살도 되지 않았을 때였다. 그녀는 그들에게 아침을 만들어 주고, 학교에 보냈고, 그들이 돌아왔을 때 그녀는 사라졌습니다.

알리와 키아나는 둘 다 단순한 깨달음에서 위안을 찾습니다. 어머니의 건강 악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이란에 대한 국제적 인정과 압력이 어머니의 생명을 구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알리는 시위 중 수백 명이 사망한 것 외에도 정치범 처형 소식이 얼마나 고통스러운지 지적한다. “우리 시민들 중 많은 사람이 아버지, 어머니, 형제자매를 잃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솔직히 그녀가 살아 있어서 다행이에요. 다른 사람들은 사랑하는 사람을 잃었고 저는 그게 어떤 것인지 상상조차 할 수 없거든요.”라고 Kiana는 말합니다.

행사 하루 전인 토요일, 그들은 모함마디가 이란의 인권 유린과 이란의 소수 종교인 바하이교의 시민권 침해에 항의하기 위해 또 다른 단식 투쟁을 시작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시상식 전 투어에서 그들은 노르웨이 노벨상 위원회 위원장인 베리트 라이스 안데르센(Berrit Reiss-Andersen)을 만났습니다. 그는 모하마디가 10월 6일 노벨상 수상을 발표했을 때 “차별과 제도적 억압”에 맞서 투쟁한 것을 인정했습니다.

이란 정부는 모하마디의 석방을 촉구했습니다.

“나는 매우 슬프고 평화상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인정받은 사람을 감옥에 가두는 것이 이란에게 부끄러운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항상 그녀에 대해 생각합니다. 그녀는 이런 큰 경험을 할 기회가 없을 것입니다. 행사”라고 그녀는 덧붙인다. “그러나 나는 그녀가 Before her children and husband로 잘 대표되는 것 또한 느낀다.

두 사람은 노벨 평화 센터에서 어머니의 활동을 기리는 전시회를 관람합니다.

1990년대부터 모함마디는 여성의 권리와 민주주의를 옹호해 왔으며 2003년 평화상 수상자인 시린 에바디(Shirin Ebadi)가 설립한 금지된 인권 옹호자 센터(Human Rights Defenders Centre)와 협력해 왔습니다. 그의 사진도 전시회에 등장합니다.

레이한 타바티(Reyhan Tavati)/중동 이미지/AFP/게티 이미지

2021년 이란 테헤란의 나르게스 모하마디

박물관의 벽은 형제의 어린 시절 사진과 젊은 가족이 함께 웃고 있었던 드문 경우로 가득 차 있습니다. 알리와 키아나는 부모님이 견뎌야 했던 독방 감금을 재현하기 위해 구석에서 계단 수를 세고 있습니다. 알리는 그들의 아버지인 타지 라마니(Tajji Rahmani)가 14년 동안 정치범으로 복역하면서 제정신을 유지하고 전직 수감자들이 벽에 남긴 비문에서 위안을 찾았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그것은 어머니가 감옥에서 쓴 책에 극도로 자세하게 기록된 일종의 ‘백색 고문’이며, 이 책도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

감옥은 Al-Mohammadi를 침묵시키지 않았습니다. 2022년 이란의 거리에는 신권정권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붐비는 모습을 볼 수 없었다. 그러나 감옥에서 밀반입되어 CNN에 공유된 오디오 녹음에서 그녀는 “여성, 생명, 자유”라는 유명한 항의 구호로 동료 수감자들을 이끌고 있는 것을 들었습니다.

그녀는 또한 올 여름 중개인을 통해 진행된 CNN과의 서면 인터뷰를 포함하여 정치범에 대한 성폭행을 폭로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녀의 형량은 국가 안보에 대한 음모, 허위 선전 유포 등의 혐의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녀는 평생을 감옥에서 보내더라도 결코 멈추지 않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저는 비전에 대해 전혀 낙관적이지 않습니다. [my mother] 다시 한번. “저희 엄마는 아직 10년 형을 선고받아야 합니다. 파티에서 우리가 읽을 편지를 보내는 등 엄마가 어떤 일을 할 때마다 형량은 늘어납니다.”라고 Kiana는 말합니다. “당신은 항상 내 마음 속에 있을 것입니다. 여성의 투쟁, 운동, 삶의 자유는 그만한 가치가 있기 때문에 나는 그것을 받아들입니다. 자유와 민주주의는 귀중합니다. “모든 것은 희생할 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Ra Bon-Hwa

"게이머. 회개하지 않는 트위터 전문가. 좀비 개척자. 인터넷 광신자. 하드 코어 사상가."

Learn More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