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4, 2024

Wpick

지상에서 한국의 최신 개발 상황을 파악하세요

가자지구의 알 시파 병원 대피 중 패닉 상태, 이스라엘군은 대피 명령 거부 |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 소식

가자지구의 알 시파 병원 대피 중 패닉 상태, 이스라엘군은 대피 명령 거부 |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 소식

이스라엘군이 수일째 포위하고 있는 병원에는 위독한 환자를 포함해 7000여 명이 머물고 있다.

병원 내부 의료 소식통은 알 자지라에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시파 병원의 의사, 환자, 난민들에게 의료 단지에서 대피하라고 명령했고 일부는 총구를 겨누며 떠나도록 명령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A에서는 X에 공유 토요일 IDF는 “병원에 있는 가자잔 사람들을 더 많이 대피시킬 수 있도록 알 시파 병원장의 요청에 동의했으며 안전한 경로를 통해 대피하기를 원했다”며 누군가를 강제로 떠나게 했다는 사실을 부인했다. .” 도로”.

가자 병원의 무함마드 자쿠트(Muhammad Zaqout) 사무총장은 알자지라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이러한 거짓 주장을 단호히 부인한다”고 밝혔다. [from the Israeli army] …우리는 총구를 겨누며 떠날 수밖에 없었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중증 환자와 목숨을 걸고 싸우는 신생아를 포함해 7,000명 이상이 알 시파 병원에 수용됐다. 이 시설은 며칠 동안 이스라엘 군인들에 의해 포위되었습니다.

한 시파 의사는 현지 시간으로 오전 9시경(7시 GMT) 이스라엘로부터 “1시간” 내로 떠나라는 명령을 받았지만 모든 사람을 대피시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알자지라에 말했다.

Al Jazeera의 Youmna Al-Sayed는 가자 남쪽에 있는 Khan Yunis의 보고서에서 이 상황이 병원에 “큰 공황과 공포”를 야기했다고 말했습니다. “환자와 조산아를 남쪽으로 이송할 구급차가 없습니다. [of Gaza]”.

시파에는 최소 300명의 환자가 포함되며 이들 중 일부 또는 대부분은 심각하거나 위독한 상태이며 수천 명의 이재민 가족도 포함됩니다.

알 사이드는 “산소 부족과 전기 부족으로 인해 8일 동안 인큐베이터 밖에 있었던 미숙아 최소 35명”도 이 수치에 포함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위탁 보호를 받지 못한 어린이는 39명이었습니다. 우리 특파원은 금요일 늦게 4명이 사망했으며 현재 5명이 심각한 상태라고 덧붙였습니다.

“가자시와 북부에는 연료가 부족해 교통수단이 없어 도보로 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의사들은 이렇게 많은 사람이 걸어서 대피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한다. 의사들도 그렇게 하지 않는다.” 환자를 버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무서운”

이스라엘군이 정한 기한이 토요일 아침 만료된 후 병원 감독관 오마르 자쿠트는 알자지라에 강제 대피가 시작됐다고 말했으며 시설 밖의 풍경은 “끔찍했다”고 덧붙였다.

“우리는 알 와다 로드(Al Wahda Road)를 통해 떠나라는 지시를 받았습니다. 수십 구의 시신이 도로에 흩어져 있었습니다. 걸을 수 없는 노숙자들 중 상당수가 야외에 버려져 있었습니다.”

알-쉬파 병원의 무니르 알-부르쉬 의사는 이스라엘군이 떠나는 모든 사람들에게 흰색 손수건을 흔들거나 일렬로 걸어가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말했습니다.

알 바르쉬는 알 자지라에 “그들은 도중에 군인들에게 모욕을 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환자들이 휠체어나 이동식 침대에 누워 있었고 가족들은 부상당한 자녀나 부모를 직접 업고 다녀야 했다”며 “이는 끔찍하고 전례 없는 광경”이라고 덧붙였다.

의사들은 이스라엘군이 사람들에게 남쪽으로 대피하는 사람들이 택해야 하는 일반적인 거리나 경로인 살라 알딘 거리가 아닌 알 라시드 거리를 통해 대피하라고 명령했다고 말했습니다.

(알 자지라)

알-사예드는 군대가 피난민들에게 교통 수단, 구급차 연료, 환자, 조산아, 이재민 가족을 수송할 차량을 제공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병원은 또한 최소 일주일 동안 식량, 물, 전기, 산소가 공급되지 않은 상태였으며, 지난 이틀 동안 이스라엘 군대와 탱크가 시설을 급습했습니다.

이스라엘은 하마스가 병원 밑에 지휘 본부가 있다고 주장했지만, 그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는 찾지 못했습니다. 하마스와 병원 직원들은 오랫동안 이스라엘의 주장을 거부해 왔습니다.

Zaqout은 Shifa의 물 부족으로 인해 “청결함과 위생의 부재”가 발생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3주 넘게 전기가 끊겼다. 영유아와 신생아에게 산소가 공급되지 않은 채 방치됐다. 중세시대 동굴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점령된 서안 지구를 관할하는 팔레스타인 당국은 대피에 대응해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그녀는 “알시파 캠프의 철수는 가자지구가 직면한 인도주의적, 환경적 재앙을 심화시킨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스라엘의 행동은 “점령군이 팔레스타인에 대해 저지른 인종 청소와 대량 학살 범죄의 또 다른 극악한 얼굴”을 상징한다고 덧붙였습니다.